본문 바로가기

마케팅

기업과 소셜미디어의 관계

블로그를 오래 운영하다보면 기업에서 연락이 올때가 종종 있을 겁니다. 새로운 제품의 홍보를 위해 블로그의 힘을 빌리고자 하는것은 전혀 새로울 것이 없을 정도 입니다. 대부분 어떤 방식의 연락을 받으시나요? 제가 지금까지 블로그를 운영해오면서 연락받았던 경우의 특성을 보면 이런 식입니다.
  • 제휴 또는 리뷰 요청을 해온 측이 어떤 블로그와 이야기를 하고 있는지 모릅니다. 어떤 내용을 다루고 어떤 어투로 이야기를 하는 블로거인지 파악을 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단순히 어떤 지표를 보고 연락해온 경우입니다. 어떤 블로그인지는 관심도 없습니다.
  • 블로고스피어의 특성을 이해하고 있지 못합니다. 블로거들이 무엇을 좋아하고 블로고스피어가 어떤 식으로 돌아가는지 감을잡고 있지 못합니다. 
  • 이렇게 써주시면 돈, 제품을 드립니다. 아무것도 묻지도 말고 따지지도 마세요. 여러분의 피드백을 원하는게 아닙니다. 따라와주시기만 하면 됩니다.
여러분의 경우는 어떠했나요? 진정으로 여러분의 피드백을 원해서 접촉해온 경우가 있었나요?

이런 연락을 받아보신적이 있으신가요?

앞에 포스팅한 텐텐텐에 대한 소개를 부탁받으면서 북하우스 담당자와 주고받은 메일입니다. 이 분의 특성은 이러했습니다.
  • 이 블로그가 어떤 글을 쓰고 어떤 활동을 하고 어떤 특성의 블로거인지 파악하고 있었습니다. 사실 전화연락을 하면서 조금 놀랍기도 했습니다.
  • 솔직하십니다. 홍보를 원하긴 하지만 아무런 조건이 없습니다. 그들의 말이 아닌, 블로거의 말을 듣고 싶어합니다.
  • 마케팅 대상이 아닌, 인간적으로 먼저 접근합니다. 
운영하는 블로그와 관련이 있는 내용이고 독자에게 도움이 될 수 있다고 생각되는 내용일 경우, 여러분은 이런 제휴요청을 거부하시겠습니까? 돈이 중요한 요소였다면, 이전 부터 리뷰요청을 다 받았을지 모릅니다. 이런 제휴마케팅에 대한 거부감이 있어서 또는 돈이 문제가 되어서 기업과의 제휴를 멀리한 것일까요? 아이러니하게도, 이 블로그는 기업 소식, 마케팅 정보를 전해드리는 블로그인데 기업과의 제휴가 없었습니다(태터앤미디어를 기업과의 제휴로 보신다면 달라지겠지만 말이에요. 태턴앤미디어에서는 이 블로그 운영에 전혀 관여하지 않습니다.) 

포스트를 발행하면서 담당자분께 어떤 방식의 사전감수도 받지 않고 발행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어떤 글일지도 모르는데 받아들이기 쉽지가 않을 것 같지 않나요? 기꺼이 받아들여 주셨습니다. 처음부터 끝까지 아무런 제어없이 이루어진거죠. 여러분이 생각하시는 기업과 소셜미디어의 관계는 어떠하여야한다고 생각하시나요? 지금까지 경험한 이 둘의 관계는 어떠한것 같나요? 기업과 소셜미디어는 본질적으로 가까워질 수 없는 사이라고 생각하시나요?
  • Favicon of http://www.jameschung.kr BlogIcon 정용민 2009.06.25 19:47

    흔치 않은 케이스네요...현실적으로. 그래서 더욱 돋보이는거겠지요. :)

    • Favicon of https://markidea.tistory.com BlogIcon 마키디어 2009.06.26 19:09 신고

      트랙백 주신글 잘보았습니다. 너무나 쉬운 방법임에도 제대로 활용할줄 아는 사람이 드물지 않나 싶습니다. 묘약은 아주 사소하고 가까운데 있는데 말이죠.

  • Favicon of https://welldying.tistory.com BlogIcon Yeonu_daddy 2009.06.26 08:38 신고

    기업과 소셜미디어라..
    기업은 가까워지려고 노력하는데반해서 소셜미디어는 당췌 다가서려 하질 않는듯합니다.
    북하우스의 담당자처럼 별다른 제약없이 자유롭게 글을 쓰게끔하면 괜찮은데
    아직 많은 기업의 담당자들이 그와는 다르게 생각하고, 행동하는듯합니다.

    각설하고,
    그둘은 그저 멀리서 바라보며 동경해야만하는 사이가 아닐까요?^^

  • Favicon of http://marketholic.net BlogIcon Maxmedic 2009.06.26 09:57

    소셜미디어는 통제하려면 할 수록 역효과가 난다는 것을 잘 아시는 분이 아닐까 싶습니다. 속된 말로 xx줄테니 닥치고 포스팅해라는 식으로 접촉했다가 해당 내용을 블로거가 밝혀서 곤란해진 사례들도 몇 몇 있었으니 말이죠. 그나저나..담당자분이 멋지신거 같습니다 :)

    • Favicon of https://markidea.tistory.com BlogIcon 마키디어 2009.06.26 19:05 신고

      이런저런 이유로 일정의 거리를 유지하고 있는게 사실인 것 같습니다. 정용민님 말씀처럼 아직은 국내에서 흔치않기 때문에 더욱 그런 것 같습니다.

  • Favicon of http://www.ebizstory.com BlogIcon 강팀장 2009.06.26 18:00

    간혹 오긴 하는데.... 부족한 제가 뭘 하겠습니까? 이런식으로 거절을 합니다.

    순수성과 돈이라는 입장에서 항상 고민하고 있는 강팀장입니다. ^^

  • 익명 2009.06.26 21:48

    비밀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s://markidea.tistory.com BlogIcon 마키디어 2009.06.27 16:47 신고

      본인의 마음은 본인이 가장 잘 알 수 있지 않겠습니까. 내키지않을때는 하지 않는 것이 좋겠죠. 다만, 미리 벽을 만들어 두시지는 마세요. 잘 판단하실 수 있는 능력을 가지신 분이라 생각듭니다.

  • 익명 2009.06.29 13:20

    비밀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xenerdo.com BlogIcon xenerdo 2009.06.29 13:36

    참 어려운 이슈네요...하지마 기업과 소셜미디어를 아는 사람들이라면 곰곰히 생각해볼 문제네요.

  •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06.30 23:30

    몇번 저도 의뢰를 받아 진행해보면서 인간적인 기업의 모습으로 다가와 주셨으면 하는 바램이 있다는..^^

  • 지나가는 사람1 2009.08.23 20:29

    지나가다 좋은글 잘보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