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마케팅

블로그 댓글, 트랙백, 스크랩 정책

블로그를 운영하면서 특별히 블로그정책같은걸 밝힌 적이 없었던 것 같네요. 공통적으로 물어봐주시는 분들도 있고 해서 스크랩, 댓글, 트랙백 등에 대한 간단한 블로그 정책(?;다른 표현이 생각이 안나네요)을 적어봅니다.
스크랩(퍼가기)
먼저, 스크랩에 있어서
출처링크를 표시하는 조건에서 전문을 복사해가시든 부분적으로 복사해가시든 상관없습니다. 댓글로 퍼가도 되냐고 허락(?)받으실 필요는 없습니다. 출처링크 표시를 원칙으로 하는 것은 저작권 보다는 출처링크를 밝히지 않음으로서 생기는 정보흐름의 단절을 방지하기 위해서 입니다.

출처링크 표시없이 퍼갔다고 해서 특별한 경우가 아닌 이상 법적 대응을 한다든지 하는 그런 험악한 수단을 사용하지는 않겠지만 어떤 글을 퍼가든 출처링크는 반드시 남겨주시기 바랍니다.


출처링크는 해당글의 주소(
예: http://markidea.net/숫자)를 하시든 블로그메인페이지(http://markidea.net)로 하시든 편하신데로 하셔도 괜찮습니다.

댓글

갑자기 예상치 못한 손님들이 몰려와 당황스럽게 하는 단점이 있긴 하지만 특별하지 않은 이상 댓글은 현재처럼 모두가 작성할 수 있도록 할 예정입니다.
장난성 댓글, 광고 댓글 또는 이 블로그를 자주 방문하시는 분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하는 부적절한 댓글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가끔씩 의무감(?)으로 댓글 다시는 분들이 계신데 그러실 필요는 없습니다. 참고로, 저는 글에 대한 댓글 숫자 자체에는 크게 연연하지 않습니다. RSS로 블로그 구독하고 계신분 또는 이메일로 구독하고 계신분은 특별하지 않은 이상 구지 블로그로 넘어오셔서 방문자수 올려주시고 댓글수 올려주시지 않으셔도 괜찮습니다.

물론, 관련해서 의견이 있으시거나 저와 친분을 쌓기위해서 방문해주시는거라면 언제든 환영이긴 하지만 말이에요.


트랙백
관련성있는 글의 트랙백은 언제나 환영입니다. 트랙백도 마찬가지인데 트랙백을 보내기 위해 의무적인 댓글을 다시는 분들이 계시는데요. 이 블로그에서는 그러시지 않아도 괜찮습니다. 트랙백 보내실 때 댓글 안남기면 예의가 아닌 것같아 의무적으로 '트랙백 보내요'라고 댓글 다실 필요없습니다.

참고로, 전 댓글보다 트랙백된 글을 더 관심있게 봅니다. 그리고, 댓글에 대한 댓글을 달지 못할 때도 있지만 댓글과 트랙백된 글은 반드시 읽고 블로그를 방문하는 것을 원칙으로 하고 있습니다. 지금 구독해서 자주읽는 블로그도 다 이런 식으로 생긴것 같습니다.

혹시 급하게 마키디어에게 자신의 블로그를 소개하고 싶은 분은
[숨은 블로그 찾기]에 피드주소를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