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마케팅

광고대행사의 이색 기업문화 사례, 긴바지 입으면 벌금

솔트레이크시티(Salt Lake City)에 위치한 광고/PR 대행사 Richter7이 이색적인 기업정책으로 주목받고 있다. 이 광고대행사는 7월 15일부터 8월 15일까지 "노롱팬츠(No Long Pants)" 즉, 짧은 바지만 입는 정책을 발표했다. 지구온난화를 극복하기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모든 사원들이 짧은 바지만을 입도록 한 것이다. 

4주동안 이 회사 직원들은 모두 짧은 바지를 입어야 한다. 심지어 고객을 만나는 미팅자리에서도 말이다. 긴바지를 입다가 들키게 되면 가벼운 벌금을 내야한다.  2007년 유타(Utah)의 7~8월은 역사상 가장 더운 날이었다고 한다. 올해 기온도 마찬가지일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40명의 직원을 보유한 이 광고대행사는 직원들에게 원하는 반바지까지 사준다고 하니 이 정책에 반대할 사원이 별로 없을 듯 해 보인다. 실제로는 여자직원들은 아주 반기는데 반해 남자직원들은 다리를 노출하는 것을 꺼리는 경향을 보인다고 한다.

이런 정책의 목적은 기본적으로 직원들의 의욕을 고취시키고 창의성을 최고조로 끌어올리기위함에 있다고 관계자는 말하고 있다. 이 회사는 이외에도 직원들이 창의성 고취를 위해 자유로운 사내문화를 실시하는 것으로 유명하다.

  • Favicon of http://kkd4139.tistory.com/ BlogIcon 권대리 2008.08.16 22:21

    보통 개발쪽 업무를 담당하는 분들의 복장이 비교적 자유로운 반면에
    경영&기획쪽 업무를 담당하는 분들은 무더운 여름날에도 정장을 고수해야하는걸 보면 좀... 더워보이더라는.. ㅡ.ㅡ"

    • Favicon of https://markidea.tistory.com BlogIcon 마키디어 2008.08.17 22:36 신고

      예전과 달리 요즘에는 자유로운 사내 문화를 선보이는 곳이 많이 늘어나는 것 같아요. 더운 날에 정장입고 있으면 정말 더운데다 보는 사람도 더워 보이죠..ㅡ.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