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딩

세스고딘 '포크더박스(Poke the Box)'

세스고딘의 새책이 나왔었네요. 지난달에 출간된것 같습니다. 이번책 제목은 '포크더박스(Poke the Box)'이네요. 세스고딘은 대학시절 그의 책을 처음 접한 이후로 제가 가장 관심있게 지켜봐온 인물이 되었는데요. 지켜보면 볼 수록 참 대단한 사람인 것 같습니다. 매일같이 새로운 블로그 글을 올리고 일년에 한권 정도씩 새 책을 내는 것을 보며 세스는 괴물이 아닐까 생각도 드는데요.

 저도 이번에 책을 내기위해 마지막 원고 작업을 하고 있는데요. 책을 쓰는 과정에서 책을 쓴다는 것이 정말 쉬운일이 아니구나라는 생각을 많이 하게 되더라고요. 최근 한 달 정도는 '다시는 책 안쓴다'이런 말을 마음속으로 몇번이나 했는지 모르겠습니다ㅠㅠ 지속적으로 무언가를 하고 또 새로운 것에 도전한다는 것이 정말 어려운 일이라는걸 늘 실감하게 됩니다. 그리고, 세스고딘을 보면 제 자신의 노력이 부족하지 않나 반성도 하게 되고 말이죠.


아직 읽어보진 못했는데 이번 책을 보니 100페이지가 안되네요. 책 소개를 보면 그전에 내용과 크게 다르지는 않을 것 같습니다.
 
가장 좋은 타이밍은 '곧'이 아니라 '바로 지금'이다.


세스고딘의 말이 설득력이 있는건 누구보다 자신의 말을 잘 실천하고 있기 때문이 아닌가 싶기도 합니다. 말은 너무나 잘하는데 행동으로는 아무것도 보여주지 못하는 경우를 너무나 많이 보게 됩니다. 그리고 늘 핑계를 찾아다니죠. 책을 소개하려고 했는데 반성의 글로 흐르고 있는것 같네요^^;

이 책을 펼쳐보기 전에 내가 어떤 두려움을 가지고 있나? 지금 핑계를 만들며 미루고 있는 것이 어떤 것들이 있나 생각해보면 좋을 것 같습니다 .